default_setNet1_2

중랑, 코로나 자금난 해소 위한 중소기업·소상공인 무이자 융자…200억 원 규모

기사승인 2021.04.29  07:44:28

공유
default_news_ad1

- - 개인신용평점 595점(7등급) 이상인 지역 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대상, 200억 원 규모 융자 지원

   

- 업체당 최대 2천만 원 지원, 대출 후 최초 1년간 구에서 대출이자 전액 부담

- 4월 30일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 협약은행 방문 신청

중랑구(구정창 류경기)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에 시달리는 지역 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200억 원 규모의 무이자 융자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융자지원은 대출 후 최초 1년간 이자를 구에서 전액 부담하여 소상공인의 부담을 줄이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기간은 변동금리가 적용된다.

지원대상은 중랑구에 소재한 사업장으로 사업자 등록 후 6개월이 경과한 사업주 중 개인신용평점 595점(7등급)이상의 중소기업·소상공인이며 기존 대비 완화된 기준으로 보증심사를 진행한다. 보증료 0.5%,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상환 조건으로 업체당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기간은 오는 4월 30일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이다. 융자 신청을 희망하는 업체는 신분증, 사업자등록증 사본 등 구비서류를 지참하여 평일 오전 9시~오후 4시 협약은행에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협약은행은 우리은행(중랑구청지점, 중랑교금융센터, 태릉역지점, 중화동지점), 신한은행(신내동지점), 하나은행(면목동지점, 망우동지점, 신내동지점, 태릉지점)이다. 각 지점별 문의처 및 자세한 사항은 중랑구청 홈페이지(www.jungnang.go.kr)을 참고하면 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융자지원으로 위축된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자금난이 해소되길 바란다”며, “지역 내 소상공인 경영안정 도모를 위해 다양한 지원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