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랑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공익신고 활성화 추진

기사승인 2021.04.30  16:55:4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중랑경찰서(서장 이서영)에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로 인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시민 주도적 공익신고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올 3월2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민식이법으로 어린이 교통안전강화 필요성이 대두, 불법 주정차 공익신고 활성화로 교통사고유발 요인 제거 및 운전자 경각심을 고취하여 안전한 교통 환경 조성에 나섰다.

우선 유관단체와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공익신고 활성화 협의체를 운영한다. 또 개학 시부터 불법주정차 공익신고 시범기간을 운용하여, 합동신고팀이 강북 관내 어린이보호구역을 점검하며 보호구역 내 불법주차를 신고 및 안전경고장, 유인물 배부 등 홍보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를 발견한 시민들은 누구든지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을 이용하여 신고할 수 있다. 주차 위반은 1분 간격으로, 정차 위반은 5분 간격으로 동일 각도에서 차량 번호판이 식별 가능하게 촬영해 올리면 신고가 가능하다. ​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