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북구, 구청사에 다회용 컵 공유시스템 도입‧‧‧ 서울 최초

기사승인 2021.07.28  09:38:54

공유
default_news_ad1

- - 구청사 각 층마다 공유 컵 수거 반납함 설치

   
   

- 동 주민센터 등으로 수거시스템 확대 적용할 예정

강북구청 직원들은 지난 27일(화)부터 음료를 포장 구매할 때 사용하는 다회용 공유컵을 직접 카페에 가져다주지 않는다. 청사 내부에 있는 수거 통에 컵을 넣기만 하면 반납절차가 끝나기 때문이다.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서울지역 최초로 공공청사에 다회용 공유컵 회수함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컵 회수함은 수거, 세척, 재사용하는 시스템으로 순환 운영된다. 구와 협력을 맺은 사회적 기업이 통 안에 모인 용기를 6단계에 걸쳐 살균소독한 후 다시 가게로 돌려준다. 사업에 참여한 구청 주변 커피 전문점에는 친환경 다회용 컵 제공 매장을 표시하는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다.

회수함은 청사 내 각 층마다 총 5개가 놓였다. 1개소 당 160개가량의 컵이 한 번에 들어갈 수 있다. 사용한 용기는 업체에서 매일 한 차례 거둬간다.

구는 지난 2월부터 재개한 공공기관 일회용품 반입 금지에 따른 대안으로 이번 사업을 마련했다. 내년 6월 의무화되는 일회용 컵 보증금제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용기 재사용을 활성화한다는 의미도 있다. 환경부가 내놓은 보증금제는 커피전문점, 제과점 등에서 일회용 컵을 사용하면 일정금액을 가게에 맡기는 제도다. 매장에 컵을 반환해야 돈을 돌려받을 수 있다.

구는 반납함 설치 장소를 동 주민센터 등으로 점차 늘려가기로 했다. 지역 내 다른 공공기관을 비롯해 민간영역에도 확산될 수 있게 사업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일회용품 줄이기는 우리 모두가 반드시 실천해야 할 사회적 과제이자 의무다”라며 “다회용기 사용이 생활습관으로 자리 잡아 일상적인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