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랑,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1,200여명 혜택 전망

기사승인 2021.10.08  08:38:47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달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중위소득 30% 이하면 부양가족 상관없이 본인 소득인정액만 따져 지급

올해 말 기준 약 1,200명 혜택 전망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이달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말 기준 1,200명 정도가 새롭게 생계급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대상자 선정 시 수급권자의 1촌 직계혈족과 그 배우자의 소득·재산 수준도 함께 고려해 부양가족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지원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 달부터는 중위소득 30% 이하면 부양가족과 상관없이 수급자 본인의 소득인정액만 따져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다. 1인가구 기준 올해 말까지는 월 소득 54만8349원 이하, 내년부터는 58만 3444원 이하가 대상이 된다.

단, 부양의무자의 연 소득이 1억 원을 넘거나 재산이 9억 원을 넘는 경우는 제외된다.

부양의무자 기준폐지에 따른 상담 및 생계급여 신청은 주소지 동 주민센터에서 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보건복지부 상담센터(☎129)로 문의하면 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코로나로 취약계층 분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더욱 가중된 상황에서 이번 제도 변경이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그동안 제외되었던 분들이 골고루 지원받을 수 있도록 대상자 발굴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