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북구, 코로나19 재택치료 전담조직 운영

기사승인 2021.10.12  08:01:02

공유
default_news_ad1

- - 자가 치료자 건강지원, 격리 관리, 비대면 진료 등 담당

   

- 인근병원과 업무협약 체결··· 1일 2회 증상 확인, 환자이송, 병상배정 지원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코로나19 재택치료관리 전담팀을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무증상과 경증 환자가 대다수를 차지하면서 강북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이 65%를 넘어섰다. 특히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확진자가 크게 늘어 병상배정이 점차 늦어지고 있다. 확진자는 증가하는 반면 백신예방 접종률이 높아져 중증화율이나 치명률은 감소 추세다.

이에 강북구는 달라진 방역상황에 맞춰 신속히 대응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에 미리 대비하려고 지난 7일 전담팀을 구성했다. 정규인력 11명을 재배치해 건강관리반과 격리대응반을 만들었다.

구는 인근에 있는 2차 의료기관 1곳과 코로나19 업무협약도 맺었다. 협력병원에서는 재택치료자 건강상태를 1일 2차례 확인하기로 했다. 의료 상담과 비대면 진료를 지원하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환자 이송과 병상을 배정하게 된다.

재택치료 대상은 호흡 곤란, 38도 이상 발열 등 입원요인이 없는 경증과 무증상 확진자다. 본인 동의는 필수다. 고시원 등 감염에 취약한 주거환경에 살고 있거나 의사소통이 어려우면 제외된다.

재택 치료자에게는 건강관리 치료 상자와 생필품이 지급될 예정이다. 치료 상자에는 산소포화도 측정기, 체온계, 해열제, 소독제 등이 들어 있다. 증상이 악화되면 의료기관이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하게 된다. 증상이 없는 치료자는 확진된 날에서 10일이 지나면 격리가 해제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재택치료 전담팀 운영은 새로운 방역체계의 전환을 의미한다”라며 “집에서 안정적으로 치료할 수 있도록 행정적 뒷받침을 강화하고 자가치료자 관리에도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