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통시장 길 따라 걷다 보면 중랑의 페르라세즈, ‘망우역사문화공원’도 만날 수 있어요”

기사승인 2022.05.13  10:02:22

공유
default_news_ad1

- - 도시 해설가가 들려주는 중랑구 이야기 들으며 전통시장 따라 걷는 스토리텔링 걷기 프로그램

   

- 중랑구민 누구나 참여 가능, 신청 마감 시까지 코스당 30명 선착순 전화 신청

- 11월까지 우림·사가정·동부·동원골목·면목시장 총 5코스 운영

중랑구가 지역의 역사와 문화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으며 신체 활동량도 늘릴 수 있는 ‘도시 해설가와 함께 떠나는 전통시장 길 따라 걷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구는 이달 25일 진행하는 2코스를 시작으로 11월까지 월 1~2회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전문 도시 해설가가 동행해 구의 재미있는 이야깃거리와 역사, 문화 등을 들려주고 함께 걸으며 구민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통시장 길 따라 걷기 프로그램은 중랑구민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참여를 원할 경우 중랑구 보건소(☎02-2094-0815)로 전화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은 선착순이며 평일에만 접수가 가능하다. 코스별 참여 인원은 30명이다.

이달에는 신내동에서 망우동까지 이어지는 2코스가 운영 예정이며 현재 신청이 진행 중이다. 우림시장, 동부시장, 동원골목시장, 면목시장 등 4곳이 포함된 나머지 코스는 순차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양원역에서 출발해 중랑숲공원을 지나 망우역사문화공원, 망우산 사잇길, 배밭공원을 거쳐 사가정시장에서 마무리되는 2코스는 5.5km 거리로 약 3시간이 소요된다. 특히 2코스에서는 한국의 페르 라세즈 공원*으로 재탄생한 망우역사문화공원을 걸으며 공원에 영면한 방정환, 유관순, 한용운 등 근현대 역사인물들의 묘역도 만날 수 있다.

*페르 라세즈 공원: 1804년 지어진 프랑스 파리의 정원식 공동묘지. 쇼팽, 발자크, 짐 모리슨 등 유명 인사들이 잠들어 있다.

구 관계자는 “이번 걷기 프로그램은 이야기가 함께하는 만큼 구민들의 더 큰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전통시장을 따라 걸으며 시장에 대한 관심도도 높이고 나아가 침체된 지역 상권도 살리는 효과까지 낼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