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원구, 하계1동에 은둔형 취약계층 발굴을 위한 ‘복지 메아리함’ 설치

기사승인 2022.05.25  09:12:33

공유
default_news_ad1

- -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무인 복지서비스 신청 창구 시범적으로 운영

   
   

- 총 15곳 설치, 누구나 손쉽게 본인 또는 이웃을 위한 복지 지원 신청 가능

- ‘복지 더 채움’ 시스템 운영 등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다양한 사업 실시

서울 노원구 하계1동이 무인 복지 서비스 신청 창구 ‘복지 메아리함’을 15곳에 설치하고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사회적 교류 위축으로 은둔형 외톨이 가구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은둔형 취약계층은 심각한 생계 곤란, 고독사 등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아 지원이 시급하지만 현재의 복지인력과 체계만으로는 발굴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구는 이런 은둔형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동주민센터 방문이 필요 없는 비대면 복지 신청 창구 ‘복지 메아리함’을 설치하고 5월부터 시범 운영에 나섰다.

메아리함은 하계1동 중에서도 동주민센터와 멀어 접근성이 떨어지거나, 상대적으로 취약 계층이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엘리베이터 앞, 우편함 옆 등 눈에 띄는 곳에 설치 되었다.

본인 또는 이웃의 생활이 어려워 도움이 필요한 경우 누구나 간단하게 복지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비치된 엽서에 간단한 인적 사항과 함께 생계비/의료비/공과금체납/기타 어려움 등 지원이 필요한 항목에 체크한 후 메아리함에 넣으면 우리동네 주무관이 주 1~2회 수거한다.

담당 공무원은 수거한 엽서를 확인한 후 생활실태, 주거환경, 건강 및 복지 욕구 등을 조사하고 상담해 대상자에게 맞는 공공 및 민간의 복지자원을 연계하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

복지 메아리함은 하계1동에서 시범 운영을 거친 후 이용 현황 및 효과를 분석하여 노원 지역 전체로 확대하여 시행될 예정이다.

구는 이번 사업이 평소 주민센터 방문을 꺼리던 은둔형 취약계층 주민들의 심리적 문턱을 낮추고, 복지 서비스의 신청 절차를 간소화해 위기 가구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구는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부터 실시한 ‘복지 더 채움’ 사업으로 국민기초생활보장 지원 대상에서 탈락한 기준 미충족 주민들을 다시 살펴 13명을 구제했으며, 재차 탈락한 이들에게는 적절한 민관의 복지자원을 연계하는 등 노원구만의 복지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하계1동 이명숙 동장은 “복지 메아리함을 통해 우리 주위에 숨어있는 위기가구를 빠르게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동주민센터는 주민 복지의 최일선에 있는 만큼 앞으로도 새롭고 다양한 시도로 사각지대 없는 복지 도시 노원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