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원구, 찾고 싶은 공릉동 거리, 더 쾌적하고 더 안전해졌다!...<간판 및 가로경관개선사업>완료

기사승인 2022.06.16  07:41:55

공유
default_news_ad1

- - 들쭉날쭉 간판들 89개...에너지절약형 LED간판으로 깔끔하게 교체, 불법광고물도 정비

   
   
   

- 옹벽 활용한 예술작품, 고원식 횡단보도 설치... 보행자 중심의 걷기 편한 길 조성

- 지속적인 불법광고물 정비, 환경미화로 상권 활성화 기여...‘찾고 싶은 거리’ 만들기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공릉동 일대 간판 및 가로경관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노원구청 스마트도시팀, KT AI/Bigdata융합사업부문, 고려대 디지털혁신연구센터가 공동으로 수행한 ‘노원구 도시여가인구 빅데이터’에 따르면, 공릉역 일대는 2021년 관광소비액이 전년 대비 32.8% 상승, 166억을 기록했을 정도로 떠오르는 관광 상권이다.

특히, ‘공릉역~서울과학기술대학교 양방향’, ‘공릉역~공릉1수문교차로 양방향’은 경춘선숲길이 인접해 있고, 대학가로 이어지는 주요 도로다.

구는 양 구간의 색이 바래거나, 튀어 보이기 위한 비규격의 불법간판 등을 에너지를 절약하고, 통일감을 줄 수 있는 LED간판으로 교체하는 <간판개선사업>을 실시했다.

해당구간 업소주·건물주 등으로 구성된 간판개선주민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의견을 수렴 후 옥외광고심의위원회를 거쳐 거리와 업소 특성에 맞는 디자인을 작성했다. 총 89개 업소의 간판 교체 및 46개 업소의 불법광고물 정비 등으로 깔끔한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구는 간판개선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가로경관 개선사업>도 동시에 추진했다.

도로명표지판 정비, 소공원 조성, 노후 소화전 점검 및 도색, 노후 펜스 교체 등 18개 세부사업을 위해 14개 부서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회백색의 삭막했던 경춘선 숲길 옹벽 55m에 설치한 경춘선의 오랜 역사를 상징하는 고목나무 단청부조 작품은 오가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 외 계단쉼터 단청부조, 꽃길타이포그래피 등을 통해 오가는 이들의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안전한 보행을 위한 고원식 횡단보도도 설치했다. 일반 횡단보도와 달리 방지턱모양의 고원식 횡단보도는 차량 감속을 유도하여 보행자들이 안전하게 건널 수 있다. 또한 횡단보도 근처에 위치해 보행에 방해가 되었던 기차 차단기 지주를 띠녹지 안쪽으로 이설하고, 도로명 표지판 등을 정비했다.

구는 향후 신호등, 가로등, CCTV, 각종 분전함 등을 단일화하는 지주류 통폐합을 실시하여 보행자의 안전 및 보행권을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속적으로 무단방치 쓰레기 단속과 불법광고물 정비를 통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 공릉역 일대를 ‘걷기 편한 거리, 찾고 싶은 거리’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간판개선 및 가로경관사업에 적극 참여해 주신 업체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공릉역, 공릉 도깨비시장, 국수거리로 이어지는 도시여가공간 거리 벨트 조성을 통해 지역경제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