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원구, 어르신-대학생 룸셰어링 협약식 개최

기사승인 2019.02.21  08:59:33

공유
default_news_ad1

- - 25일 오후 3시 구청 5층 기획상황실에서 협약식 개최

   

- 어르신 21가구, 대학생 25명 참여

- 세대 간 이해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세대공감행사’ 개최

- 임대기간 6개월(협의하에 연장 가능), 임대료 주변 시세보다 저렴(25~30만원)

- 어르신 노후생활 지원 및 대학생 주거문제 동시 해결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25일 오후 3시 구청 5층 기획상황실에서 ‘제12기 어르신-대학생 룸셰어링(주거공유)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어르신 21가구와 대학생 25명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임대기간 및 임대료뿐만 아니라 말벗 되어드리기, 가사일 돕기, 컴퓨터·스마트기기 사용 설명 등 대학생이 어르신에게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상호 협약하고 구는 중재를 맡는다.

임대기간은 6개월로 상호 협의하에 연장이 가능하다. 월 임대료는 보증금 없이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25만원에서 30만원으로 공과금이 포함된 금액이다.

특히, 이번 협약식에는 그 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된 세대 간 이해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대공감행사’를 개최한다. 세대간 소통 방법 및 갈등 예방법에 대하여 전문가의 교육을 받고, 소통의 시간을 마련하여 대상자들 사이에 친밀감을 높인다.

구는 사업에 참여하는 어르신 7가구에 도배, 장판 등의 환경 개선 공사를 실시하고, 입주 대학생 10명에게는 침대, 책상 등의 생활용품을 노원구 재활용센터에서 기부 받아 제공 할 예정이다. 또한 참여자와 수시로 전화 및 방문 상담을 실시하여 참여자간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갈등상황을 조정하는 등 꾸준한 사후관리를 할 계획이다.

룸셰어링 사업은 어르신과 대학생 모두를 위한 사업이다. 어르신은 월 임대료 수입과 함께 손자·손녀 같은 대학생들과 생활하며 따뜻한 정과 든든함을 느낄 수 있다. 학생들에게는 대학가 방 구하기 걱정을 해소하고 어르신과 소통하며 상호 이해할 수 있는 기회이다.

2013년부터 시작된 룸셰어링 사업은 작년까지 어르신 179가구, 대학생 210명이 참여했다. 이 중 어르신 23가구, 대학생 23명이 주거 공유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룸셰어링 사업은 세대간의 차이를 극복하고 소통을 통하여 상호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고 하면서 “어르신과 대학생의 행복한 동행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