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북구, ‘따뜻한 겨울나기’ 목표 초과 달성… 감동사연 이어져

기사승인 2024.02.24  09:25:52

공유
default_news_ad1

- 총 12억 4,800만원, 목표액 125% 달성…지역 주민과 학교, 기업, 병원 등 1,425건 참여

   

총 12억 4,800만원, 목표액 125% 달성…지역 주민과 학교, 기업, 병원 등 1,425건 참여

기초생활수급자, 인수중학교 학생회, 고사리손 성금도 이어져 ‘훈훈’

서울 강북구(구청장 이순희)는 ‘2024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을 12억 4,800만원을 모금, 목표액을 초과 달성하며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는 강북구와 서울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협력해 어려운 이웃을 돕고 나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모금사업이다. 지난해 11월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시작으로 3개월간 진행됐다.

강북구는 당초 목표한 10억원에서 125%를 달성했다. 총 기부참여건 수는 1,425건이다. 지역 주민, 소상공인, 기업과 병원, 학교와 종교기관 등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면서 현금 5억 2,900만원, 현물 7억 1,900만원을 모아 사랑의 온도 100°를 훌쩍 넘겼다.

이번 모금 성과에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통장협의회 대표 등으로 구성된 홍보대사 19명의 활약이 컸다. 홍보대사들은 지역 주민들을 독려하면서 어려운 구민들의 사연을 전하며 마음을 하나로 모았다.

올해 모금 활동에는 미담들도 계속 이어졌다. 기초생활수급자 류추자 할머니가 기초생활보장 수급비를 한푼 두푼 아껴 모아 마련한 성금은 경기침체로 얼어붙은 구민들의 마음을 녹였다. 이름을 밝히지 않는 차상위계층 한 어르신도 자신의 생활비로 성금을 전달해 감동을 선사했다.

인수중학교(교장 장재호) 학생회는 지난해 11월 학교축제 플리마켓을 개최하여 마련한 수익금 전액을 기부해 화제를 낳았다. 또 ‘착한나눔가게 번오마을점’ 운영팀도 2년간 주민들의 후원 물품을 판매한 자체 수익금 전액을 기부했다.

고사리손들의 선행도 구민 마음에 온기를 불어 넣었다. 예능어린이집 원아들은 사업 시작 3개월 전부터 용돈을 함께 모았고, 해맞이어린이집은 ‘따뜻한 겨울나기’ 자선행사를 개최하여 성금을 마련했다. 탐구어린이집과 송중동어린이집 원아들은 자신의 저금통을 통째로 기부하기도 했다.

성금과 성품은 생계가 불안한 저소득 가정과 질병이 있으나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이웃, 학비가 필요한 저소득 청소년 등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지원된다.

​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지역과 이웃을 위해 따뜻한 겨울나기 모금사업에 참여해 주신 구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그 마음을 잊지 않고 내 삶에 힘이되는 강북구를 실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