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원구, 노원우주학교에서 ’실생활 과학원리 체험전‘ 열어

기사승인 2020.10.30  08:58:23

공유
default_news_ad1

- - 오는 12월 20일까지 천문우주과학관 노원우주학교(중계2,3동)에서 전시

   
   
   

- 1층 포토존, 3층 빅히스토리관, 4층 코스모스관에 총 11개 체험 전시물 운영

- 별도 체험비 없이 입장료로 우주학교 내 전시실 관람 가능

- 과학탐구교실, 가족천문교실 프로그램과 다양한 체험활동도 운영해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노원우주학교에서 ‘실생활 과학원리 체험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립과천과학관과 함께 12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체험전은 생활 속에 숨어있는 과학의 원리를 직접 체험해 봄으로써 과학에 대한 흥미를 유발하기 위해서다.

체험 전시물은 총 11가지다. 우선, 1층 포토존에는 ‘반중력 거울(Anti-Gravity Mirror)’이 전시되어 관람객의 눈길을 끈다. 거울을 통해 보면 체험을 하고 있는 사람이 마치 날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뇌가 사람의 몸을 대칭으로 인식해 거울 속 모습이 실제 라고 믿는 착시현상을 이용한 전시물이다.

45억년 우주의 역사를 소개하는 3층 빅히스토리관에서는 9개의 전시물을 체험할 수 있다. ▲ 안개방 ▲ 아치형 다리 ▲ 숟가락 종 ▲ 진공에서의 낙하 ▲ 맴돌이 전류 ▲ 뱀진자 ▲ 공진기 ▲ 각 운동량 보존법칙 ▲ 진자의 공명 등이다.

대표적으로 ’안개방‘은 구름이 생기는 원리를 배워볼 수 있는 체험물이다. 물이 든 병의 입구를 막고 안쪽의 장갑을 밖으로 당기면 수증기가 팽창해 안개가 생기는 현상을 직접 볼 수 있다. 또, 아치형 다리를 직접 만들어보고 뛰어보면서 주변에 서 있는 터널, 다리 등의 건축원리와 힘의 분산 등을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다.

이 외에도 4층 코스모스관에는 ‘자전거 바퀴 자이로’가 전시되어 회전하는 바퀴를 통해 각운동량 보존의 법칙, 회전력, 중력 등의 개념을 익힐 수 있다.

관람시간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다. 별도의 체험비 없이 입장료만으로 우주학교 내 다른 전시실 관람도 가능하다. 5세 이하 유치원생과 65세 이상, 국가유공자・장애인은 무료입장이 가능하고, 청소년(6세~19세)은 1,000원, 성인은 2,000원의 입장료를 받는다.

한편, 지난 2017년 6월 개관한 노원우주학교는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영어카페, 전시실, 천체투영실, 천문대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일반관람 뿐 아니라 야간 별자리 관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야간 별자리 관측은 금요일부터 일요일, 오후 7시와 8시 2회 운영되며, 약 90분간 진행한다. 또한, 과학탐구교실, 가족천문교실, 전문가 초청 과학강연 프로그램과 초등 창의체험, 중고등 직업체험 등 다양한 체험활동도 진행한다. 참가신청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노원우주학교’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오승록 구청장은 “생활 속 과학 원리를 직접 체험해 보면 어렵게만 느껴졌던 과학에 흥미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체험전시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