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임규호 의원 “서울교통공사 조직 통폐합..... 본사는 키우고 현장은 줄이고?”

기사승인 2024.04.27  07:52:08

공유
default_news_ad1

- - 현장관리소 46개소를 8개소로 통폐합, 본사는 1본부 3처 증편

   

안전성과 전문성 심히 우려

 서울시의회 임규호 의원은(더불어민주당, 중랑2) “경영효율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의 조직 통폐합의 결과가 본사 규모를 더 키우고, 현장 규모는 급 축소시켰다”면서, “현장 직제가 통폐합되면서 전문성과 안전성이 심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특히, “20개의 전자관리소와 26개 통신관리소를 통폐합해서 8개 센터로 운영하는 계획은 현장에서의 실무를 고려하지 않고 이루어졌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게이트, 교통카드, 태그리스, 매표, 표집, 제어장치 등을 관리하는 전자분야와 IP, 전화선, 운행, 통신, 네트워크 총괄, 통합관제센터, 모바일, 이동통신, 와이파이, CCTV 등을 관리하는 정보통신 분야는 업무가 전혀 중복되지 않는 별도의 전문적인 영역임에도 통합운영하는 것은 전문성과 안전성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

 임 의원은 “조직 개편 논의 과정에서 노조와의 협의가 부족하고, 소통이 불투명했다”고 강조하며 "조직개편안이 확정된 후에야 노조와 협의를 시작했다는 것은 노조를 무시하고 협상을 쇼처럼 여기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임의원은 “앞으로의 조직 변화에 대한 협의 과정이 더욱 투명하고 진지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조직 개편은 시민의 입장이 최우선 되어야 하며, 직원들의 업무 환경과 효율성을 개선하는 것이 목표여야 한다. 이를 위해서 노사 간의 원활한 협의와 소통이 필수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중랑방송 webmaster@cnbcnews.net

<저작권자 © 중랑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